본문 바로가기
Food

성남 은행시장 맛집 ; '강릉송정해변막국수' 아쉬움을 뒤로한 채

by 인포식신 2021. 8. 29.
728x90
반응형

성남 구도심에서 가장 많은 인구밀도를 가지고 있다는 행정동 중의 한 곳이 중원구 은행동이다. 

 

이곳 은행동 초입에 자리 잡은 은행재래시장은 오래 전부터 과일가게, 식재료품, 옷가게, 이불가게, 반찬가게, 다양한 메뉴의 음식점, 간식거리를 제공하는 어묵과 분식집들이 있는 은행동 주민에게는 생활 밀착형 상권이다. 

 

얼마전 은행시장 안에 있는 강릉송정해변막국수 집을 들렀다.

 

면요리를 즐겨하는 난 2층으로 올라가면서 막국수의 개운한 맛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은행시장 거리에서 보이는 강릉송정해변막국수 2층 외부 모습이다.

 

1층에는 폐점을 앞두고 있다는 옷가게에서 아주~ 저렴한 가격으로 세일을 하고 있다. 

 

2층에 외부 창에 보여지는 고 현대 정주영 회장이 찾아 즐겼다는 단골 맛집이라고 적혀있어서 맛은 보지 않아도 될만큼 믿음을 갖기에 충분했다.

 

그리고 한켠에 "영업시간과 함께 아침마다 반죽하여 주문과 동시에 뽑아내는 수제막국수"라고 씌어져 있다.

 

수제~ 아싸!!! 막국수는 대부분 수제가 아니었던가? 

 

막국수는 얼음육수와 함께 김가루가 솔솔 뿌려지고 비빔장과 함께 계란이 올려져 나온다.

 

반찬은 무와 열무김치가 나온다. 열무김치는 시원하면서도 개운한 맛이 좋았다.

 

무더운 여름 이 막국수 한그릇이라면 더위와도 싸워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까지 들게 만드는 메뉴가 아니던가! 

 

살짝 아쉽다고 생각했던 게 하나 있다.

 

성남 은행시장 맛집 강릉송정해변막국수의 옛 기억을 되살리자면 푸짐함이 사라졌다는 것이다. 

 

728x90

반응형

자세한 기억은 안나지만, 은행시장 맛집 강릉송정해변막국수 성남점의 막국수를 먹었을 때는 양이 상당했었던 기억이 난다.

 

"혼자먹기에 너무 많다"는 생각을 하면서 말이다. 

 

그동안 내가 먹는 양이 늘지는 않았지만, 양이 조금 부족해 보일 정도였고, 별도로 곱빼기라는 메뉴가 2천원을 추가해 먹을 수 있게 해 놨다.

 

결국은 물막국수 9천원에 추가 2천원이라면 곱배기는 1만1천원인 셈이다. 

 

막국수가 맛은 있지만, 서민적인 메뉴라고 할 수 있는 면요리 막국수가 은행시장에서 조금 비싸지 않나하는 생각을 갖게 만들었다. 

 

맛있으면 그만하면서 돌아 나오면 되지만, 좋아라 하는 막국수를 더 많은 사람들이 찾아 은행시장 맛집으로 우뚝 섰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 

 

728x90
반응형

댓글0